하나로도 충분하다

FJID00 판지오 [남녀공용] 애스트로넛 X 다운

X
구매하기

컬러가 기본이다. 먼저, 블랙 & 화이트.

주위를 둘러보면 옷에 신경을 안 쓰는 사람 일부, 신경을 쓰기는 하는 듯한데 이상한 디테일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있다. 게 중에도 안타까운 사람은 멋져 보이려는지 믿을 수 없는 컬러의 옷을 입는 사람들이다. 특히 그런 사람들은 비비드한 컬러를 매우 즐기는 것 같다. 레드, 블루, 옐로우 등이다. 도대체 당신들은….

십 년 전인가. 빅뱅과 투애니원이 함께 내놨던 ‘롤리팝’이라는 노래가 있었다. 빅뱅과 투애니원은 모두 엄청난 비비드 컬러들로 치장하고 왔다. 롤리팝이라는 휴대폰이 컬러를 무기로 나온 제품이기 때문에 그 콘셉트에 맞춰 착장한 것이다. 모두 이미 잘날 대로 잘난 셀럽들이라 그리 이상해 보이지 않고 오히려 화려해보였다. 그때는 그게 그렇게 멋졌다. 하지만 그 때문에 수 천, 수 만의 패션 테러리스트를 양산하는 결과를 낳고 말았다.

옷을 잘 입는다는 것의 가장 기본은 깔끔한 인상을 주는 것이다.

예를 들어 좋은 인상을 심어줘야 하는 소개팅 자리나 바이어와의 미팅 자리를 떠올려보자. 처음 보는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새빨갛거나 샛노란 바지를 입거나, 형광펜 같은 티셔츠를 입고 만났다. ‘그 사람 어땠어?’라고 물으면 빨간색, 노란색, 형관펜…으로 기억될 뿐이다. 그 옷이 깔끔함의 대명사인 폴로 셔츠, 치노 일지라도.


대체로 깔끔하게 보이는 컬러는 몇 가지가 정해져 있다. 블랙, 화이트, 그레이, 네이비 등이다. 어떤 옷을 선택하든 저 네 가지 컬러를 선택한다면 실패할 확률은 절반 이하로 떨어진다. 물론 그 옷에 도대체 알 수 없는 이상한 프린팅이나 패턴이 들어가 있다면 이야기가 조금 달라지기는 하지만.

이 네 가지의 색상으로도 여러 가지 느낌을 낼 수 있다. 먼저 위아래를 모두 블랙 컬러의 옷을 입으면 시크해 보이게 연출할 수 있다. 자신이 슬림하거나 다부진 몸의 소유자라면 그 몸을 좀 더 부각할 수도 있다. 반대로 마른 몸이 콤플렉스이거나 육중한 몸의 소유자라면 추천하지 않는다. 겨울에 가장 어울리는 컬러로, 코트를 처음 살 때는 블랙이 가장 무난하게 입을 수 있으면서도 필수로 갖고 있어야하는 컬러다. 슈트를 입을 때 블랙 컬러의 셔츠를 조합하면 그 하나로 센스있는 착장을 완성할 수 있다. 대신 재킷이나 바지의 핏이 살아있다는 가정하에.

화이트는 가장 무난한 컬러다.

빛을 가장 적게 흡수하는 컬러이기 때문에 여름에 가장 선호되는 컬러다. 괜히 하얀색 티셔츠가 가장 잘 팔리는 게 아니다. 아무 것도 프린팅 되지 않은 티셔츠도 바지에 따라 스타일리시하게 보이며, 화이트 컬러의 폴로 셔츠는 그 자체로 단정함의 대명사다. 굳이 비비드한 바지를 입고 싶다면, 화이트 컬러의 티셔츠를 입어라. 제발. 과거 ‘빽바지’로 불리던 화이트 컬러의 팬츠들이 트렌드로 올라섰지만, 대신 화이트 팬츠를 입고 싶다면 슬림하게 입자. 자신의 몸이 슬림하지 않은데 화이트 팬츠를 입어버린다면 당신의 몸을 가차없이 더 거대하게 보이게 만드는 것이 화이트 팬츠다.

어떤 옷을 사야할지 모르겠다면, 우선 컬러는 블랙과 화이트 중 하나를 염두에 두자. 그 어떤 컬러보다 무난하고 실패 확률이 낮다. ‘모나미 룩’으로 불리는 화이트 셔츠에 블랙 슬랙스가 괜히 인기 많은 게 아니다.


더 가벼워지고 더 따뜻해진
솜털과 깃털 최상의 비율 75 : 25 가볍고 따스한 합리적 보온력을 갖추었습니다. 프리미엄 다운을 최적의 비율로 사용하여 뭉치지 않고 고르게 분포되었습니다.


털 날일 일 없는 안정감, 다운프루프
다운류는 오래 입다 보면 털이 빠지기 십상입니다. 다운프루프 공법을 이용하여 털 날릴 일 없는 안정감을 갖추었습니다. 털 빠질 걱정 없이 마음껏 움직이세요.


가벼움, LIGHT
겉옷을 입었는가 착각할 무게. 애스트로넛의 명성은 이어가되 더 발전하였습니다. 프리미엄 덕 다운을 사용해 더욱 가볍고 따뜻해졌습니다.


목까지 챙기는 든든한 옷 목도리 필요없는 디자인
목도리를 할 경우 체온이 5도나 상승한다고 합니다. FULL-ZIP-UP 시 턱까지 덮이는 에리와 얼굴을 둥글게 감싸는 후드로 보온성이 아주 우수하며 바람을 최대한 차단합니다. 넥에 위치한 스트링으로 조절하여 얼굴 형태에 맞게 착용하세요.


착용자를 고려한 실생활 디자인
2중 시보리를 적용하여 바람 차단에 탁월하며 움직임에 옷이 올라가지 않도록 지지해줍니다. 또한, 기본 지퍼 외에 바깥 가슴 부분과 안주머니가 있습니다. 어떤 물건을 넣더라도 깔끔하게 보관 가능합니다.


가랑비에 바지는 젖어도 애스트로넛은 젖지 않는다
발수 코팅하여 생활 방수가 가능합니다. 오염이 될 경우, 물로 닦아 주세요. 발수 코팅으로 인해 견고하게 제작되었습니다.


놈코어, 심플
90사이즈부터 120사이즈까지 폭넓은 사이즈로 어느 옷에나 받쳐 입기 좋은 심플 디자인입니다. 여성분에게도 잘 어울립니다.

X
구매하기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