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조끼 활용법

KJIDV1 [방풍 경량 보온]기능성 삼대장 덕 다운 경량 베스트

X
구매하기

Vest가 Best지!

패션 시장이 늘 계절을 앞서는 탓에 벌써부터 도톰한 옷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다. 가을, 겨울이 여름에 비해 옷 입는 재미가 있는 건 옷을 겹쳐 입는 레이어드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히피 같이 치렁치렁한 레이어드는 아니더라도, 적어도 셔츠에 타이, 자켓 정도는 입으니까. 단출하게 티셔츠 한 장으로 멋 내야 했던 여름에 비해서는 이것저것 고르고 색이나 패턴을 맞춰보는 재미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작년 가을보다, 거의 10kg 쪄버린 이 몸뚱이가 그런 재미를 느끼기엔 너무 버거워져버렸다. 특히 내가 즐겼던 레이어드는 셔츠에 카디건, 그리고 그 위에 자켓을 입는 방식이었는데, 이제 도저히 암홀이 껴서 그렇게 입으면 상체를 깁스한 것처럼 몸이 굳어버린다. 셔츠야 그렇다 치더라도, 가디건을 몸에 딱 붙게 입지는 않으니, 자켓이 오버 핏이 아닌 이상 내 몸에 맞는 사이즈라도 착용이 거의 불가능한 수준이 되고 마는 거였다. 특히 단정한 투 버튼 자켓 같은 걸 입으려면 카디건이나 니트류는 과감히 포기해야했다.

그래서 찾은 대안이 바로 베스트, 즉 조끼다. 이미 몇 년 전부터 베스트의 수요가 급증해왔고 (아마 나와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이 늘어난 것이리라. 비만 시대니까.) 니트 베스트뿐만 아니라 덕다운 패딩 베스트 등도 대중화되었다. 개인적으로는 니트 베스트가 아예 어린 느낌이거나 아주 중장년층의 느낌이거나 하는 극단성이 있다고 생각해서, 주로 덕다운 패딩 베스트를 애용한다. 하지만 덕다운이라고 해서 절대 부피가 크고 올록볼록한 것으로 골라선 안 된다. 말 그대로 레이어드와 약간의 보온성을 위한 아이템이니까.

셔츠에 타이, 그리고 덕다운 패딩 베스트를 입고 그 위에 자켓을 걸치면 몸통은 든든하면서도 팔 움직임이 걸리는 것이 없다. 요즘은 얇고도 보온성이 좋은 베스트가 많아서 자켓 전체의 쉐입을 망치지도 않는다. 캐주얼하게 입을 땐, 복숭아 뼈가 보이는 길이의 데님 팬츠나 치노 팬츠에 낙낙한 레귤러 핏의 화이트 셔츠나 티셔츠를 입고 그 위에 네이비, 카키, 블랙 색상의 패딩 베스트를 입어보자. 지극히 단순한 코디가 베스트 하나로 센스 넘치는 룩이 된다.

환절기에는 그 자체로 아우터의 기능을 하지만 한 겨울에도 베스트를 빛을 발한다. 거추장스러울 것 없이 몸통만 집중 공략해서 추위를 막아주는 데다가, 아무리 껴입어도 불편하지 않으니까. 혹시 베스트로 코디하는 것을 망설이는 분들이 있다면, 적극 추천하고 싶다. (특히 나처럼 한 덩치 하시는 분이라면) 베스트가, 베스트다!

 

 

 

 

 

 

 

 

 

 

 

 


KJIDV1 18F/W 디베이스 [방풍 경량 보온] 기능성 삼대장 덕 다운 경량 베스트
187g의 날아갈 듯한 착용감, 폭넓은 사이즈 95~120



추위와 무거움 다 재껴 드립니다
100% 덕 다운 소재로 체온은 올라가 따뜻하며
어떠한 베스트 보다 가벼움을 자랑합니다.


받쳐 입기에 이보다 더 좋은 조끼는 없을 187g
마치 가벼운 니트 한 장 접어놓은 듯 가벼워 보이는 이유는 187g이라는 놀라운 숫자 때문입니다.
얼마나 가벼운지는 입어보자마자 바로 아실 겁니다.
보통 패딩 베스트는 200~300g으로 다른 베스트와는 차별화된
187g의 가벼움을 자랑합니다.


꽉찬 덕 다운과
나일론 100% 질감의 촘촘한 퀼팅선
오리 솜털 80%와 오리 깃털 20%로 오리털 충전재가 빵빵하게 70g 들어 있어
추위에 끄떡하지 않을 보온성을 자랑합니다. 겉과 안 퀼팅 면은 나일론 100% 소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재봉은 보통 퀼팅 패턴과 다르게 유니크하게 새겨 있습니다.
.


캐주얼한 애리 라운드 형식
감각적인 디베이스 로고 처리
캐주얼한 넥 디자인을 만들 애리 라운드 형식과 실용적인 안과 밖 포켓으로 매일 입기 좋은 실용성 좋은 자켓입니다.
지퍼 형식이 아닌 선 그립 단추 형식과, 가슴에 있지 않고 하단에 위치한 감각적인 디베이스 로고 처리까지
모던하고 심플한 디자인을 나타내기 위해 작은 부분까지 놓치지 않고 노력하였습니다.


퀼팅 자수가 앞, 옆, 뒤 다 같지 않습니다.
퀼팅 자수가 앞, 옆, 뒤 다 같지 않습니다. 퀼팅 선이 전 피스 동일하게 들어가지 않고
자수 위치가 조금씩 다르게 들어갔습니다. 옆 라인 가까운 퀼팅선이
중앙에 들어가 있음으로써 전체적으로 촘촘한 완성도를 자랑합니다.


넉넉한 5가지 컬러감으로 폭넓은 선택
가을과 겨울에 어울리는 옷에는 무조건 칙칙한 옷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양한 취향과 개성을 고려하실 수 있도록 더욱 많은 컬러로 출시되었습니다.
무난하게 입기 좋은 다크 그레이와 네이비, 카키 3가지 컬러와
밝은 이미지를 선사하고 싶은 분들을 위한 베이지와 카키 그린 두 가지.
5가지 컬러감으로 고민 없이 폭넓은 선택을 하시기 바랍니다.


컬러

X
구매하기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하늘을 나는 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