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만 해도 더워지는 열탕처럼

FPID70 판지오 후끈한 남성구스 팬츠

X
구매하기

‘나도 옷을 잘 입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내 옷장에 있는 옷들이 괜찮은 건지 별로인 건지 잘 모르겠다. 아무렇게나 입고 친구를 만났다. 친구는 ‘옷이 이게 뭐냐’며 면박을 준다. 그 친구에게 뭐가 문제인지 물었지만, 그냥 ‘이상하다’, ‘옷이 안 예쁘다’는 두루뭉술한 답변만 돌아온다. 그런데 비슷한 옷을 입고 나간 다른 자리에서는 ‘옷 깔끔하게 잘 입으신다’고 한다. 도대체 모르겠다.

‘예쁜 옷’이라는 대전제는 다분히 주관적이기 마련이다. 절대적인 예쁜 옷은 없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음악이나 영화 같은 대중문화처럼 옷 역시 대중들의 어떤 취향을 자극하는 그런 존재다.

대중문화와 비슷한 궤를 가지는 점은 당대의 시대상을 반영하는 이유도 있다. 다소 억지스러울 수도 있으나, 이를테면 수십년 전 등장한 미니스커트는 민주 사회로 가는 과도기에서, 차별과 억압에 맞서는 여성들의 욕구가 발현된 모습일 수도 있다. 옷은 시대상을 반영하면서, 대중문화로서 가져야할 덕목 중 하나인 ‘유행’을 이끌기도 한다.

과거에는 어느 패션이 유행을 타면 열에 일곱, 여덟은 다 비슷한 옷을 입고 다녔다.

길에 나가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다 똑같은 옷을 입고 있는 현상을 목격할 수 있었다. 다른 나라는 어떨지 몰라도, 확실히 우리 한국만큼은 그랬던 것 같다. 그때는 취향보다는 유행이 우선이었다. 어떤 운동화가 유행이면, 그 운동화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은 어떻게 입더라도 ‘옷을 잘 못 입는 사람’으로 치부되기 마련이었다.

요즘에는 조금 달라졌다. 각자의 개성이 더 중요시 되는 모습이다. 그렇다고 유행이 사라진 건 아니다. 세기 말에 유행하던, 큼지막한 로고가 박힌 티셔츠가 다시 사람들의 부름을 받기 시작했고, 다시는 돌아올 것 같지 않던 통이 큰 옷들, 그러니까 와이드 핏이 매장에 깔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유행처럼 입지 않는다고 옷을 잘 못 입는다는 말을 듣지는 않는다. 확실히 많이 보이는 옷이나 스타일이 있기는 하지만, 그만큼 자기에게 잘 어울리는, 혹은 좋아하는 대로 입은 사람도 많이 보인다. 누군가는 슬림 핏을 선호하고, 누군가는 와이드핏을 선호한다. 누군가는 아무런 프린팅이 되어있지 않은 티셔츠를 입고, 누군가는 프린팅이 있는 티셔츠만 입는다. 취향의 문제다.

이제 ‘옷을 잘 입는다’는 말의 모체는, ‘자신만의 확실한 취향’이 된 시대다. 확실한 취향만 생기면 옷을 오래 입을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패션 스타일도 음식이나 별 차이가 없다고 본다. 음식은 먹어보지 않고서는 맛을 모른다. 이것저것 먹다 보면 내가 싫어하는 것이나 선호하는 것에 대한 구분이 생기고, 선호하는 것에서 또 쪼개어져서 어떤 음식을 즐기는 자신만의 방법이 생기게 된다.

옷을 잘 입고 싶다면, 우선 사람들이 어떤 옷을 입는지 보자. 여러 사람들의 스타일을 보다가 나도 한 번 이렇게 입어보고 저렇게도 입어보다 보면 좋아하는 음식이 생기듯 좋아하는 패션이 생기기 마련이다. 인생이든 패션이든 일단 해봐야 좋거나 싫은 것도 알게 되거든.


판지오 남성구스 팬츠가 출시되었습니다.

FANGIOX FPID70 후끈한 남성구스 팬츠 89,800



찬바람이 불어오고 있습니다.

다양한 시즌웨어와 함께 입기 좋은 구스 팬츠로 따뜻하게 다음 계절을 준비할 수 있습니다.
F/W 시즌 팬츠로, 투습 기능이 뛰어난 원단을 사용하여 만든 본딩 팬츠입니다.
80:20 비율의 구스다운 충전재로, 한겨울에도 따뜻한 보온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착용감은 언제나 좋아야 합니다.

양쪽 허리에 E-밴드(E-BAND)가 내장되어있어,착용감이 우수합니다
옆구리살, 허리사이즈 정도는 밴드가 해결해 드립니다.



구스 팬츠도 좋은 핏을 연출할 수 있습니다.

적당한 퀄팅 간격과 사이즈 져지 절개라인으로, 전체적으로 날씬한 핏감이 연출됩니다.



구스 팬츠에도 신축성을 넣었습니다.

앞뒤 포켓을 적용하여 소지품 보관에 유용하며, 사이드 부분에 져지원단을 사용하여 활동성을 높였습니다.
활동적인 운동, 등산 등 다양한 활동에 구애받지 않는 신축성입니다.



손이 많이 가게 될 겁니다.

스트레치 안감을 사용하여 두꺼운 구스팬츠임에도 불구하고 움직임이 유연할 수 있도록 제작했습니다.
가벼우며 보온성이 좋아 입으셨을 때 착용감이 좋은 팬츠입니다.



더욱 오래 즐겨 입으실 수 있습니다.

아웃웨어와 함께 착용하신다면 더욱 오랫동안 착용할 수 있습니다.
베이직한 디자인과 무난한 블랙 컬러로 어느 옷에 매치하여도 잘 어울리는 스타일입니다.



X
구매하기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하늘을 나는 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