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씬하고 세련된 구스바지, 편견을 부수다.

 

 

날씬하게 입는 구스바지

데님워싱, 슬림핏 등 구스바지는 투박하고 불편하다는 기존 이미지 탈피.
그간, 구스다운만 접해보았다면 이제 구스바지에도 눈을 돌려보자.
패션과 실용성 두 마리 토끼를 가뿐히 잡아 낸 차세대 구스바지 라인이 출시되고 있다.
사계절이란 말이 무색할 만큼 빠르게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월동준비도 예년보다 앞당겨진 올해다.
겨울패션의 대명사는 코트나 구스다운 같은 외투 중심이었다.
바지에 충전재가 들어가면 핏이 죽고 활동이 불편하기 때문.
하지만 의류제조기술 발전에 따라 이제는 구스바지도 날씬하게 입을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그간, 구스바지는 외부에서 오래 일하는 직업군의 작업복 같은 이미지였다.
이번 칸투칸에서 출시된 구스바지 라인을 접한다면 생각이 달라질 것.

 

특히, KPGD06 제품의 경우 32사이즈 기준으로 구스다운이 95%함유 되었음에도 전혀 둔해 보이지 않는다.
그 외에도 데님워싱을 비롯 슬림핏, 레귤러 등 일상생활이나 비즈니스에도 적합한 디자인이 다양하게 출시되었다.
이처럼 편견을 깬 구스바지들의 판매량은 점차 상승 추세고, 입어보고 좋은 점을 체감한 고객들이 부모님이나
지인 선물용으로 구매했다는 후기도 늘어나고 있다.
외투는 유행에 따라 특정 브랜드 로고를 중시하는 성향이 있지만 바지는
실용성과 합리성을 우선할 수 있어서 가성비 뛰어난 칸투칸 구스바지가 더욱 각광받고 있다.
올 해, 새로운 겨울 패션 트렌드로 주목받는 구스바지.
아마, 구스다운처럼 겨울 필수 ‘잇템’이 될 확률이 높아 보인다.

칸투칸 구스바지 라인은 www.kantukan.co.kr 만나 볼 수 있다.
앞서 소개한 KPGD06 기준, 8~9만원대.

KPGD06 바로가기>>>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판지오 행운의 럭키슈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