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스트로 살았었다

과잉의 세상에서 미니멀하게 사는 것.

지금 시대는 바야흐로 과잉잉여의 세계에 이르렀다고 할 수 있다도시는 꽉 차고 쓰레기는 넘치며 사용되지 않는 잉여 생산으로 천문학적 낭비가 발생하는 가운데전세계적으로는 인구가 과잉 하여 자원이 부족하고 생태가 파괴되고 있다쉽게 말해서하여간 모든 것이 많다어디든 지나치게 꽉 차있다.

 

서울로 올라와 살게 된지 8년 째나는 이 좁고 꽉 차있는 것들에 진절머리가 나기 시작했다.

처음엔 방이 좁아서 어쩔 수 없는 거라고 스스로에게 핑계를 댔지만사실 방이 넓고 큰 집을 가진다고 여유롭고 쾌적하게 살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공간이 넓어질 때마다 난 무언가를 채워 넣었다여기 자리가 생겼으니 tv를 놓아야지, tv가 생겼으니 플레이스테이션을 사야지. 이런 식으로.

꼬리에 꼬리를 물며 뭔가 내 삶을 비집고 들어오는데 정작 필요하고 꼭 쓰는 물건은 별로 없었다.

 매일 좁은 공간에서 수많은 것들에 둘러싸여 수많은 것들을 따지고 생각하는 삶에 지쳐있을 때쯤 자연스럽게 미니멀 라이프가 눈에 들어왔다.

 미니멀 라이프는 미니멀리즘에서 온 말로일상 속에서의 불필요한 것을 최대한 끊어내고 버리고 떠나서 심플하게 살아가는 삶의 방식이다단순하게는 자주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버리고 쓸데없는 짐을 정리하는 생활양식이지만 미니멀 라이프 정신은 물리적인 정리정돈에 그치지 않고 심적으로도 확장된다예를 들어 불필요한 인간관계상념걱정욕심과 같은 정신적인 부분에서도 집착군더더기를 버리고 진짜 중요한 것에 오롯이 집중하여 삶을 깊고 넓게 향유하려는 태도이다.

이른바 버림의 미학이라는 건데비워내고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주어진 매 순간이 충만해지는 기분을 체감할 수 있다고 한다언젠가 쓸지도 모르는 물건과 감정으로 삶을 채우는 대신 지금 내게 가장 필요한 것들만 누리고 느끼는 것이다이는 분명히 매력적인 라이프 스타일임이 틀림없다.

뭔가를 쥐고 있는 건 쉬운 반면가지고 있던 것을 내려놓는 건 정말 어려운 법이다특히나 경쟁과 생존의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은 이것 저것 모두 놓지 못하고 한아름 등에 진 채 매일 힘겹게 걸음을 옮기고 있다처음엔 별 거 아니었던 것들이 모이고 쌓이면서 점점 커져가는데버려야 할 타이밍도 모르고 버려도 되는 것과 남겨야 하는 것도 구분하지 못한 채 어깨가 무거워지고 만다버리라니말은 쉽지만 진짜 모든 걸 내려놓을 순 없지 않은가.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Brutalist Fash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