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춤을 추었다

 

탱고를 배우면서 각별하지 않았던 순간은 없었다. 매번의 아브라쏘가, 매번의 스텝이, 매 순간의 안아줌과 매 순간의 발걸음이 특별했다. 그러나 지난 밤 한번의 춤, 한번의 딴따는 유독 각별했다.

그녀는 우리 탱고 동호회의 첫 외국인이었다.

내가 탱고를 배운지 4개월인가 5개월 남짓이 지났을 때 들어왔는데 그때도 이미 초급의 실력은 아니었다. 이미 브라질 춤인 포호를 배운적이 있고, 태권도가 좋아서 지금도 열심히 발차기를 하고 있다는, 스위스에서 건너온 대학교 연구원.

사적으로 많은 시간을 보낸 것은 아니었지만 같이 동호회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고, 같이 공연을 하면서 많이 친해지게 되었다.

그 즈음에 그녀는 남자친구가 생겼고 나도 갓 연애를 시작하던 차였기에 서로 수다를 떨 주제가 늘기도 했다. 워낙 운동신경도 좋고 춤도 잘추는 친구인데다가, 춤을 약간 무술 수련하듯 하는 승부욕이 닮아서 그런지 공연 준비는 순조롭고 재밌었다. 물론 그 덕에 안무를 봐주던 선생님에게 똑같이 ‘무슨 싸움 하는 것처럼 춤을 추지 말라’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공연 곡으로 선택한 곡은 Juan D’arienzo 의 <Este es el rey>.

뜻은 This is the king. 지금 생각하면 파워풀한 무브를 좋아하고 또 잘했던 우리에게 잘 어울리던 곡이 아닌가 싶다. 물론 그때의 공연 영상을 보면 다시 또 쥐구멍에 숨고 싶어지지만. 사실 문제는 실력이 아니었다. 문제는 탱고 선생님들이 정확히 우리 공연 한달 전에 같은 곡으로 공연을 했었다는 사실이었다. 우리는 바보같이 선생님들 공연을 보고나서도 그 곡이 그 곡인지를 모르고 있었다. 나중에 알고나서야 망했다며 엄청 비교될거라고 덜덜 떨었지만 이미 때는 늦은 뒤였다. 죽자고 안무를 짜는 수밖에.

 

X
구매하기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