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의 전인미답

쉬어가거나, 물러날 때가 있는 것이다. 인생은

이제야 깨달았다.

깨달음은 언제나 늘 갑작스럽고 무언가를 돌이켜보는데에서 온다.

다른 사람이나 주변을 바꾸기보다는 나를 바라보고 관점을 바꿔보자는 고리타분한 내 글에 달린, 누군가의 고마운 댓글로부터다. 그 댓글 속엔 ‘진화’란 단어가 있었다. 하루 종일 그 단어가 머릿속을 헤집고 다녔다. 머릿속에 박힌 그 단어는 나에게 무엇을 말하려 하는 걸까. 무슨 미련이 있어 그렇게 나에게서 떠나려 하지 않는가.

연관 검색어가 떠오르듯, 떠나지 않은 ‘진화’란 단어는 ‘성장’이라는 단어를 소환했다. 갑자기 뒤통수를 맞은 듯했다. 식상한 표현이 그 상황을 잘 말해줄 때가 있다. 바로 지금처럼.

나는, 직장인은 ‘성장’해야만 한다고 생각해왔다. 이 생각을 크게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운명은 직장(회사)도 다르지 않다. ‘성장’하지 않으면 도태된다. 결국은 ‘생존’을 위해서다. 지지고 볶아도, 월급이 작다고 불평해도, 쓸만한 인재가 없다고 해도 서로 상부상조하는 이유다. 상부상조를 한다고 한들, 역시나 약자는 직장인이다. 오늘이 고되고, 내일이 불안하다. 직장을 자의가 아닌 타의에 의해 나가야 한다는 건, 가장 큰 두려움이다. 그래서 인정받기 위해, 또는 의도치 않게 직장을 박차고 나오게 되더라도 ‘생존’을 이어갈 수 있도록 수많은 직장인들은 ‘성장’을 갈구한다. ‘성장’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하면 슬럼프에 빠지기도 하고, 스스로 일을 그만두기도 한다. 그만큼 ‘성장’은 직장인에게 있어 필수 불가결한 것이다. 동기를 부여해주고 미래에 대한 불안을 잠시라도 위로하니까.

성장엔 ‘한계’가 있다.

우리네 한국 사람들이 얼마나 ‘성장’에 목말라 있냐면, 직장에서 전년 대비 성과가 좋지 못할 때 ‘역(逆) 성장’이란 말을 쓴다. 문맥상으론 ‘퇴보’나 ‘정체’, ‘위축’이 맞을 테지만 전쟁 이후에 생존을 위해 각박하게 달려온 우리의 과거를 보면 충분히 이해가 된다. 소위 말해 회사가 잘 나갈 때 ‘성장’이란 말은 아주 자연스럽다. 하지만 ‘흥망성쇠’란 존재하는 모든 것에 통용된다. ‘성장’하지 않으면 ‘생존’하지 못한다는 두려움이 크지만, 어찌 되었건 ‘역성장’이란 말을 써야 할 때가 있다. ‘성장’엔 끝이 있는 것이다.

우리의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보자. 영원히 자랄 것 같지만, 지금 우리의 모습은 그 ‘성장’이 정체되어 있다. 아니, 오히려 죽음을 향해 ‘퇴화’하고 있지 않은가. 생물학적 관점이 아니라도, 우리는 스스로 자기 계발을 통한 ‘성장’을 도모한다. 하지만 끝끝내 ‘슬럼프’란 녀석을 만나 좌절한다. 신호 없는 고속도로를 쭈욱 달려가며 성장하고 싶은 욕구는 있지만, 우리는 결국 트래픽을 만나거나 국도로 접어들어 신호를 만나게 되는 것이다. 쉬어가거나, 물러날 때가 있는 것이다. 인생은.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Life In Croat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