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of Fail

예술에 가까운 실패

X
구매하기

 

요즘 유튜브 채널을 자주 본다. 얼마나 자주 보는지 보다보면 시간 가는 줄을 모른다. 대중교통을 타도, 자기전에 침대에 누워도, 식당가서 음식을 시켜놓고 기다리는 시간에도, 심지어는 밥을 먹으면서도, 넋놓고 얇은 스마트폰 화면으로 움직이는 영상을 보고 있으면, 가끔은 별 재미도 없는 영상인데도, 한번 보고 두 번 보고 세 번 넘게 본 영상인데도 또 넋놓고 보고 있는 일도 있다.

헌데 프랑수아 트뤼포가 말했듯이 영화를 사랑하는 세 가지 단계가 있으니, 1단계는 한번 본 영화를 두 번보고 세 번 보고 반복해서 보고, 2단계는 본 영화에 대해서 글을 쓰고, 3단계는 직접 영화를 찍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다보니 나도 문득 유튜브 채널을 한번 열어서 컨텐츠를 한번 만들어 올려볼까 생각이 들었다. 수익성에 대한 유혹 때문도 있었지만 수익보다도 컨텐츠를 만든다는 것 자체에 대한 흥미가 더 강했다. 영상을 전문적으로 할 생각은 더는 없으니 가볍게 접근하기도 좋았고.

태극권을 오래 수련하고 있고, 또 아르헨티나 탱고를 1년 넘게 추고 있다보니, 그동안 몸으로 익힌 움직임과 트레이닝에 대한 이론이나 운동법을 언젠가는 정리해야지 생각하고 있던 차였다. 이미 훌륭한 트레이닝 이론이나 운동 방법론들이 유튜브에도 넘쳐나고 있긴 했지만, 내가 생각하는 방식으로 정리한 사람은 아직 없기 때문에 자료를 남기는 차원에서라도 늘 생각을 하고 있긴 했었다.

제목도 정해뒀었다. Naked Martial Arts. 라고.

벌거벗은 무술이란 컨셉으로. 그동안 나는 동양 무술의 가장 큰 단점 중 하나가 도복을 입는 것이라고 생각을 해 왔다. 정작 도복 문화의 발원지인 일본에서는 공수도의 경우 원류인 오키나와로 가면 딱히 도복이라는 문화가 없었다. 오히려 본토의 유도에서 빌려온 게 이 도복문화인데, 공수도는 지금도 오키나와에서의 훈련 모습을 보면 도복을 입되 상의를 탈의한 채 웃통을 까고 수련하는 모습들을 많이 볼 수가 있다.

뜬금없이 도복 이야기를 왜 했느냐, 현대 스포츠의 생명은 정확성과 원리에 근거한 과학적 접근과 분석인데, 동양 무술의 이 도복 문화가 이 과학적 접근과 분석에 심각한 걸림돌이기 때문이다.

태권도도 마찬가지고 유도도 마찬가지이며, 무엇보다 중국 무술들도 마찬가지다. 도복의 펑퍼짐한 실루엣으로 가려서는 인체의 제대로된 자세를 보고 교정할 수가 없다. 제대로된 자세가 없으면 제대로된 힘이나 움직임이 나올 수가 없다. 같은 정권 지르기라도 제대로 된 자세를 잡았는지 아닌지는 도복을 입은 실루엣으로는 판단할 수가 없다.

중국 무술에서는 그래서 개인 교습이 단체교습보다 엄청나게 비싼데, 이는 스승이 제자의 몸을 일일이 잡아줘가면서 교정을 해주기 때문이다.

애초에 도복을 입은 실루엣의 몸은 척 봐서 교정해주기도 쉽지가 않다. 내가 하고픈 것은 스승의 도복을 벗기고, 제자의 도복을 벗겨서, 인체의 정확한 실루엣을 보면서 정확한 자세에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방법론이다.

실제로 나는 아르헨티나 탱고를 배우면서 익힌 정확한 자세가 태극권을 익히는데 아주 큰 도움이 되었고, 그게 대부분의 무술 자세에도 비슷한 긍정적 영향을 끼칠 거라는 걸 확신했다.

그래서 이런 걸 유튜브 컨텐츠로 만들어서 한번 올려보면 어떨까, 한 2편에서 3편 내지로 핵심만 정리해서 일단…

이라는 생각들을 요즘 하고 있었다.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Burano Adventu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