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allic Waves

시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는다.

하면 된다.

무슨 신조 같기도 하고, 그냥 툭 내뱉는 말 같기도 한 이 문장은 생명력이 강하다. 어릴 적, 아버지가 허약한 아들의 도전 정신을 부추기는 단골 멘트였고, 합기도 체육관 관장님께서 백 텀블링을 가르칠 때 목에 힘주어 외치던 기합이었다. 그런가 하면, 전후 황폐한 국가의 경제를 기적적으로 일으켰던 산업 현장의 효율적이고 무자비한 구호이기도 했고, 몇몇 소수의 자수성가에 성공한 이들의 자서전에 빠지지 않는 덕목이기도 했다. 물론 아직까지도 -예전만큼은 아닐지라도- 끈질기게 살아남아서 소위 ‘노오오력’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치명타를 날릴 기회를 노리고 있는 말이기도 하다.

이 단순한 말이 이토록 오래, 통용될 수 있는 이유는 오히려 아주 단순하기 때문이다. 구체적이고 개별적이지 않고, 단순하고 일반적인 문장이기 때문에 웬만해선 어떤 상황에나 걸칠 수 있는 범용성이 있다. 게다가 억양은 또 얼마나 담백한지. ‘해보긴 해봤어?’처럼 비꼬는 말투도 아니고 ‘하면 무조건 된다!’처럼 밀어붙이며 단정 짓는 강경한 말투도 아니다. 그냥 어떤 사실을 서술하듯이, 담백하게 툭 내뱉는다. ‘하면 된다.’ 한마디로, 의미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거부감이 덜한 문장이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 말을 반 정도만 신뢰한다.

“시작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는다.”는 니체의 말처럼, 어떤 일이든 해보지 않고서 섣불리 체념하고 포기하는 일은 보통 후회와 미련으로 남기 마련이니까. 하지만, 시작한다고 해서 꼭 ‘된다’ 거나 ‘되어야 한다’는 식의 태도에는 동의하기 힘들다. 하기는 했는데, 그 무엇인가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리고 인간이란, 투입과 산출 과정이 성공적이지 못하면 폐기 처분되는 기계와 달리, 실패에서도 충분히 값진 교훈을 얻을 수 있는 존재다. 그러니까 나는 ‘하면 된다.’에서 ‘하면,‘ 까지만 신뢰한다. ’된다.‘는 엄밀히 말해 ’될 수도 있다.‘ 정도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나치게 감상적인 얘기 아니냐고? 아니, 결정론의 고전역학에 맞서서 세계가 확률로 존재한다는 양자역학이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제시된 지가 언제인데. 아직 오지도 않은 미래를 단지 지금 ‘했다.’는 이유로 ‘된다.’고 단정 짓는 것이 더 무모한 객기 아닐까.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많이 먹어도 배가 편한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