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기 다른 네모난 쇠

This is an optional subtitle

현대 패션에서 남녀의 경계는 희미해진 지 오래다. 하지만 비즈니스 패션은 여전히 격식을 중요시 여긴다. 약간의 캐주얼 요소를 가미해 세미 정장 스타일로 센스를 드러낼 순 있겠지만 형식 파괴적 파격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물론 쇼트 팬츠에 피어싱, 타투를 한 남자가 이상할 건 없다. 하지만 비즈니스 미팅에서 내보일 개성은 아니다. 비교적 꾸밀 요소가 많은 여성의 경우에도 비즈니스 자리에서는 화려하고 눈부신 액세서리를 피한다. 남성의 경우 그것보다 더 최소화한다. 귀를 뚫은 남자가 흉 아닌 세상이지만 비즈니스 자리에서 귀걸이를 착용하고 나오는 사람은 드물다. 보수적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사업에서 상대에게 주어야 하는 이미지는 안정적이고 차분한 편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너무 자유분방한 느낌은 불안감을 전달한다. 창의성은 제안서나 기획서, 대화로 얼마든지 표현할 수 있다. 개성이 무조건 창의적인 인상으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 외국 유명 CEO들이 청바지에 티셔츠 입고 프레젠테이션을 한다 해서 무작정 따라 했다간 낭패 보기 십상이다. 그 정도 위치까지 오른 다음에 시도할 일이고, 한국사회는 특히 아직까지 더 보수적이다. 어쨌든 이 사회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이상 사회 통념을 깨는 모험을 감수할 이유는 없다.

남성 비지니스 패션은 어느정도 정해져 있다.

정식으로 갖춰 입을 때에도, 세미 스타일 매치를 시도할 때에도 공식 몇 가지를 잘 따르면 된다. 여기, 액세서리 하나로 차별화를 시도하는 정도는 괜찮다. 명심할 건 이때 착용 가능한 액세서리 역시 몇 가지 범주를 넘기지 않는 게 좋다는 것. 타이핀, 커프스, 시계 정도가 알맞다. 타이핀이나 커프스가 옷에 부착하는 것임을 감안할 때, 독립된 액세서리로는 시계가 거의 유일하다고 볼 수 있다. 남자라면 좋은 시계 하나 정도는 가져야 한다는 말이 있을 만큼. 하지만 시계는 슬쩍슬쩍 드러나는 요소이지 전면에 떡하니 보이지는 않는다. 또 시계가 사람의 재력이나 센스를 판단하는 요소가 될 순 있지만 인상을 바꾸진 못한다.

 

안경은 시계보다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다.

비즈니스 자리에서 남자가 선택할 수 있는 액세서리 중 가장 극적 변화를 꿰할 수 있는 게 안경이다. 어떤 안경테를 쓰느냐에 따라 부드러운 인상에서 날카로운 이미지로, 예민한 느낌을 안정적 정서로 바꾸어 전달할 수 있다. 심지어 본래 실력보다 더 전문적이고 똑똑해 보이게 만들어 줄 수도 있다. 쇠테냐 뿔테냐, 두꺼운가 얇은가, 동그란가 네모난가, 큰 가 작은가. 어떤 조합의 안경을 쓰느냐에 따라 완전 다른 사람이 될 수 있다.

거래 조건을 유리하게 가져와야 하는 긴장되는 자리에서 얇고 네모난 쇠테를 쓰면 냉철한 이미지를 전달할 수 있다. 크리에이티브가 중요한 프레젠테이션에서 크고 두껍고 동그란 뿔테를 통해 예술가적 면모로 다가갈 수 있다. 안경은 반드시 눈 나쁜 사람만 쓰는 게 아니다. 시력과 관련 없이 인상을 바꾸기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액세서리다. 자기 얼굴형과 어울리는 것을 우선으로, 다양한 이미지 전달을 위한 안경을 몇 개 준비해두자.

안경은 쓰기만 하면 된다. 얼마나 간단한가? 그에 반해 효과는 놀랍도록 강력할 것이다.

Conclusion
Reprehenderit explicabo beatae aut quo et consequatur voluptates. Eos magni alias rem repellat blanditiis officiis perferendis.
Speed86
Criteria Two44
Criteria Three85
Reader Rating1 Vote67
Positives
Pro One
Pro Two
Pro Three
Negatives
Con One
Con Two
Con Three
72
Great
Where to buy

간혹, 지금 뭘하고 있는지를 모아서 나중에 펼쳐보면 이들이 뭘 할 수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는 단초가 되기도 합니다. ATL(X), 물 밑에 있고자 하는 것은 끝끝내 우리의 원칙이자 철학이지만, 역설적으로 이 과정에서 확보된 우리의 역량과 기록들은 우리를 물 위로 끌어 올릴 것입니다. 대항군, 병맛, 합리주의, 공리주의, 통섭, 진정성, 투명성, 헌신. 각기 다른 표현들이지만 솔직한 언어로 배너의 카피를 작성하고, 그 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치부 또한 거리낌 없이 노출하며. 미래에 투자하고, 헌신하는 것만이 지난 시간동안 한결같이 지켜왔던 사명입니다.

More Stories
단체복도 이젠 품질 시대